삼성바이오에피스 실적, 유럽시장서 1분기 사상 최대 매출 달성...임랄디, 바이오시밀러 1위
상태바
삼성바이오에피스 실적, 유럽시장서 1분기 사상 최대 매출 달성...임랄디, 바이오시밀러 1위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4.25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네팔리` 견고한 실적, `임랄디` 바이오시밀러 1위 자리 지켜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유럽지역에서 1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24일(현지시간) 삼성바이오에피스(대표 고한승)의 유럽 지역 마케팅 파트너사 바이오젠(Biogen)이 발표한 2019년 1분기 실적에 따르면,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3종(베네팔리, 플릭사비, 임랄디)이 올해 첫 분기 유럽에서 1억7,440만불(약 1,98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해 4분기(1억 5,620만불) 대비 12%가 증가한 수치로서, 단일 분기 제품 매출로는 사상 최대 실적이다.

제품 별로는 베네팔리(엔브렐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에타너셉트)가 1억 2,400만불(약 1,410억원)로 전년 동기(1억2,090만불) 대비 3% 증가했다. 

플릭사비(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인플릭시맙)가 1,470만불(약 167억원)로 전년 동기(660만불) 대비 123% 증가했다.

고한승 바이오에피스 사장

 또한 지난 해 4분기에 출시된 임랄디(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아달리무맙)는 3,570만불(약 405억원)로 직전 분기(1,670만불) 대비 112% 증가한 매출을 달성했다.

베네팔리, 견고한 실적 증가세…임랄디, 초반 유럽시장 선점 가속화

베네팔리는 출시 3년 만에 누적 매출 1조원을 돌파한 명실상부한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대표 제품이다.

지난 해 부터 분기별 평균 1억2,000만불 약(1,320억원) 수준의 매출을 꾸준하게 기록하는 등 유럽 제품 매출을 견고하게 받쳐주고 있다.

의약품 시장조사 기관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2019년 2월말 유통물량 기준으로 베네팔리는 유럽 전체 에타너셉트 시장 점유율 40%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옥 전경

같은 기간 베네팔리는 경쟁 바이오시밀러 제품인 산도즈의 `에렐지`  대비 5배 이상의 판매량을 보이며 오리지널 의약품과 시장 점유율을 다투고 있다.

특히 유럽지역 중 약가가 가장 높은 독일에서는 작년 10월부터 엔브렐의 시장 점유율을 추월한 이후 그 격차를 벌려 나가고 있다.

지난 2월, 현지 조사기관(IQVIA IMS data)에 따르면 유통물량 기준 점유율은 베네팔리 47%, 엔브렐 41%다. 

베네팔리의 선전과 더불어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약 5조원 규모의 유럽 아달리무맙 시장에 도전하고 있다.

임랄디는 금번 1분기에 직전분기 대비 2배 이상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유럽 전체 아달리무맙 시장 점유율을 작년 11월 2%에서 올해 2월 7% 수준까지 끌어올렸다.

특히,  지난 해 10월 동시에 출시된 바이오시밀러 제품들 간의 경쟁에서는 약 46%의 시장 점유율을 가져가며 1위 자리를 굳건히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 아달리무맙 시장은 오리지널사(社)의 견제와 다수 바이오시밀러들 간 무한 경쟁이 펼쳐지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연구 장면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임랄디의 초기 마케팅 우위와 풍부한 바이오시밀러 판매 경험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매출 성장 기반을 다져나갈 계획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TNF-알파 억제제(Anti-TNF alpha) 3종 바이오시밀러를 보유한 최초의 회사로서, 베네팔리의 견고한 실적과 임랄디의 성장세를 통해 유럽 바이오시밀러 시장의 리더십을 지속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바이오젠의 최고재무책임자(CFO) 인 제프리 카펠로(Jeffrey Capello)는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전년 동기대비 바이오시밀러 사업 매출이 37% 상승했다”며, “18개 국에 출시된 임랄디가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시장을 선도(leading)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