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쉰 넘은 신효범 "목적이나 꿈을 만드는 게 무의미하다"
상태바
나이 쉰 넘은 신효범 "목적이나 꿈을 만드는 게 무의미하다"
  • 서수민 기자
  • 승인 2019.04.24 0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캡처)

가수 신효범 나이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2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신효범은 새 친구로 등장한 절친 오현경을 알아보지 못했다. 노안 탓이었다.

신효범과 오현경은 4살 차이에도 불구 오랜 시간 절친한 사이로 지냈다. 신효범은 올해 54세, 오현경은 50세다.

신효범은 앞서 매체 엑스스포츠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목적이나 꿈을 만드는 게 무의미하다"라며 "이루기 위해 노력할 시간이 많은 어릴 때나 하는 거다"라고 전했다. 이어 "끊임없이 꿈꾸지 않으면 잃을까봐 두려워하는 어른도 많지만 난 불들 생각이 없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40대 때는 고민했다"라고 덧붙였다.

소박한 삶은 추구한다는 신효범은 현재 강아지와 고양이를 키우며 전원생활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수민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