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1분기 확정급여형(DB) 퇴직연금 수익률 1%대 불과...부산은행 가장 낮은 1.16%
상태바
은행권 1분기 확정급여형(DB) 퇴직연금 수익률 1%대 불과...부산은행 가장 낮은 1.16%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9.04.2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부산은행)

1분기 은행권 확정급여형(DB) 퇴직연금 수익률이 1%대에 머무르는 것으로 집계됐으며 이 중 부산은행이 가장 낮은 수익률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은행연합회에 공시자료에 따르면 12개 시중은행의 1분기 확정급여형(DB) 퇴직연금 수익률은 원리금보장형과 원리금비보장형을 합산한 결과 모두 1%대의 수익률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올해 1분기 확정급여형(DB) 퇴직연금에서 가장 높은 수익률을 보인 곳은 신한은행으로 1.56%의 수익률을 나타냈으며, 부산은행은 1.16%로 가장 낮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퇴직연금 적립금 규모는 전년(168조4000억원) 대비 21조6000억원(12.8%) 늘어난 190조원에 달하는 등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나, 지난해 연간 수익률이 1.01%를 기록하는 등 수익률 면에서는 저조한 상황이다.

금감원은 원리금보장형 위주의 자산운용과 저금리 기조를 원인으로 지적했다.

은행 관계자는 “보통 보수적으로 원리금 보장상품을 많이 운용한다”라며 “원리금 비보장 상품은 계속 추가가 되고 있어서 좀 늘어나는 추세”라고 말했다.

또한 수익률이 낮은 현상과 관련해서는 “계속 분석 중이며, 만기 안내 및 고객들에게 금리가 상대적으로 높은 상품을 안내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박소연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