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트 데이즈 제작한 '거스 밴 샌트'는 게이…퀴어 영화의 거장
상태바
라스트 데이즈 제작한 '거스 밴 샌트'는 게이…퀴어 영화의 거장
  • 정지오 기자
  • 승인 2019.04.23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화 '라스트데이즈' 스틸컷)

영화 '라스트 데이즈'가 안방극장을 찾아와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감독 거스 밴 샌트에게도 시선이 모이고 있다.

'라스트 데이즈'는 지난 2005년 개봉한 영화로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은 마이클 피트와 루카스 하스가 주연을 맡았다. 대중이 보기에는 화려한 가수의 삶이지만 그 뒤편에 존재하는 우울감 등을 잘 표현해낸 수작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라스트 데이즈'는 28회 팜스프링스 국제영화제를 통해 관객상을 수상한 거스 밴 샌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더욱 기대를 모은 바 있다.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당당히 밝힌 거스 밴 샌트는 다수 퀴어 영화로 세계적 성공을 거두며 굵직한 작품들을 남겼다. 감정이나 풍경을 담담하게 잡아내는 롱테이크가 장기로 독특한 영상미와 교차편집 등 탁월한 실험적 연출이 돋보이는 감독이다.

한편 '라스트 데이즈'는 국내 총관객 수 6704명을 기록하며 흥행에는 실패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