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인득, 쏟아지는 플래시 세례에도 '레이저' 눈빛…반성 없나
상태바
안인득, 쏟아지는 플래시 세례에도 '레이저' 눈빛…반성 없나
  • 서이수 기자
  • 승인 2019.04.19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안인득이 모자와 마스크를 벗었다. 몰려든 취재진의 질문에도 안인득은 두 눈을 똑바로 뜬 채 항변했다.

19일 경찰은 진주 방화 사건의 범인 안인득의 얼굴을 공개했다. 이날 범죄 도중 다친 부위의 치료를 위해 경찰서를 나선 안인득은 마스크와 모자를 벗고 맨 얼굴로 카메라와 마주했다. 이는 지난 18일 경남지방경찰청 신상공개심의위원회의 결정에 따른 것.

경찰들에게 양 팔을 잡혀 걸어 나오는 그에게 취재진이 몰려들어 질문을 쏟아내자 안인득은 이들을 똑바로 응시하며 물음에 답했다. 기자들이 "유가족에게 할 말은 없냐" 묻자 안인득은 "죄송하다"라고 말한 뒤 그간 자신이 불이익을 당해왔으며 주변 환경이 열악했음을 언급했다. 피해자와 유가족에 대한 반성보다는 취재진을 응시한 채 자신을 변호하는데 더욱 급급한 모습을 보인 안인득의 행동은 대중의 공분을 자아냈다.

한편 지난 17일 안인득이 저지른 범죄로 인해 그가 거주하는 아파트 주민 5명이 숨지고 13명이 부상을 당했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