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책
산한울 원전 재개 33만명 청원에 청와대 답변 '무성의'..."산업통상자원부에 문의하라"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며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을 재개하라는 국민 33만명의 청원에 대해 답변을 미루던 청와대가 약 두 달 만에 "산업통상자원부로 문의하라"고 한 문장짜리 답변을 보내 파문이 예상된다.

18일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위한 범국민서명운동본부'에 따르면 청와대는 지난달 15일 정무수석실을 통해 서명운동본부 공동추진위원장을 맡은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이같은 무성의한 답변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울진군 이장단의 신한울 원전 재개 촉구

청와대의 답변은 "제출한 서명서와 관련한 정부 입장은 3월 임시국회 때 소관 상임위 등을 통해 충분히 답변드릴 수 있을 것으로 사료되며, 향후 에너지 전환 정책과 관련된 사항은 소관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로 문의해 달라"는 내용이었다.

청와대는 이메일 제목을 '1월 21일 범국민서명운동본부 서명 23만 돌파 및 청와대 서명서 제출 등과 관련하여 청원에 대한 답변'이라고 적었는데 인원 수도 틀렸다.

서명 인원 33만명을 23만명으로 잘못 적은 것이다. 청와대의 업무처리가 무성의하다는 얘기다.

서명운동본부는 지난해 12월 13일부터 탈원전 정책 반대와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요구하며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40일 만인 지난 1월 21일 국민 33만명의 서명을 받아 대통령에게 쓴 5장짜리 편지와 함께 청와대에 전달했다.

신한울 3·4호기는 각각 2022년, 2023년 준공 예정이었던 한국형 신형 원전이다.

2015년 건설 계획이 확정돼 공사비 7000억원이 투입된 상황에서 2017년 정부가 신규 원전 건설을 백지화하며 공사가 전면 중단됐다. 

지난해 12월 시작된 서명운동은 현재 44만명까지 서명 인원이 늘었다.

경북 울진에 있는 한국원자력마이스터고 학생들과 학부모 등도 지난해 말부터 올해 1월까지 청와대에 탈원전 반대 손 편지 170통을 보냈다. 하지만 아직 아무런 답을 듣지 못한 것으로알려졌다.

청와대는 '국민청원'은 동의 인원이 20만명이 넘는 청원이 올라오면 상세하게 답변하도록 돼 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