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7년째 계속되고 있는 포스코건설의 화재예방 위한 주거환경 개선 봉사17일 포스코건설 임직원, 소방대원, 대학생 등 `희망하우스 봉사단 7기` 발대식

포스코건설은 지난 17일 인천 송도사옥에서 화재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화재예방 안전점검과 주거환경개선 활동을 위한 ‘희망하우스 봉사단 7기’ 발대식을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포스코건설 이영훈 사장과 정문호 소방청장, 김영중 인천소방본부장, 유주현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이사장, 김기봉 우림복지재단 회장 등이 참석했다.

지난 2013년 시작한 ‘희망하우스 봉사단’은 소방청과 포스코건설의 대표적 사회공헌활동의 하나로 전국 각지에 있는 포스코건설의 현장 임직원들과 지역 소방서 대원들이 지역 내 화재위험에 노출돼 있는 가정의 집수리와 화재예방시설을 설치하는 봉사활동이다.

주요 재원은 포스코 1% 나눔재단의 포스코건설 임직원 기부금 1억1000만원이 투입되며, 특히 올해부터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이 사업비 3000만원을 보태 봉사활동에 활기를 더하게 됐다.

포스코건설의 9개 현장과 1개 부서로 구성된 10개팀과 10개 지역 소방서들은 인천, 경기, 강원, 부산지역 등에서 화재에 취약한 200가구를 선정해 전기배선을 수리하고 소방시설 등을 설치하게 된다. 또한 낡은 벽지와 장판을 교체해 주거환경도 개선한다.

‘희망하우스 봉사단 7기’에 참여하게 된 포스코건설 나현건 과장은 “봉사단 활동으로 회사의 경영이념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활동에 동참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지난 17일 열린 포스코건설의 ‘희망하우스 봉사단 7기’ 발대식. <포스코건설 제공>

윤영식 기자  wcyoun@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