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제2의 에티튜드' 나올까 전전긍긍…전성분 공개 의무 없다
(사진=쁘띠엘린 홈페이지 캡처)

유아용 수입 주방세제 에티튜드에서 유해 성분이 검출돼 충격을 안겼다.

17일 식약처는 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CMIT), 메칠이소치아졸리논(MIT)이 검출돼 통관금지 및 수거·폐기가 결정됐다.

CMIT와 MIT는 미국, 유럽 등에서는 생활용품에 쓰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사용금지 성분으로 정해져있다. 이 성분은 과거 '가습기 살균제 사건' 당시 문제가 됐던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제품이 '친환경'이라는 점때문에 구입했던 고객들은 큰 충격을 받은 듯했다. 에티튜드를 공식수입, 판매하는 쁘띠엘린은 2018년 1월 이후 생산분까지 회수 및 환불 조치를 한다고 밝혔으나 고객들의 분노는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에티튜드 또는 쁘띠엘린이 문제된 성분을 고의로 공개하지 않은 것 아니냐는 지적도 따랐다.

한편 국내법에는 세제와 유연제, 주방세제 등 생활화학 제품들의 경우 전성분 공개가 의무가 아니다. 이에 환경부에서는 생활화학제품의 전성분 공개 방안을 촉구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에티튜드 고객은 물론 대중들은 또다른 생활화학제품에서도 관련 성분이 나올까 전전긍긍하고 있는 모양새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