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임요환, 김가연에게 대들어 "사고칠 수 있다"
(사진=MBC 캡처)

임요환이 예능에 출연해 아내가 무서워졌다며 다툰 이유를 전했다.

17일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우리집에 연예인이 살아요' 특집으로 진행됐다. 연예인 배우자를 둔 스타, 강주은·권다현·정경미·임요환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임요환은 아내 김가연과 군 복무 중 연애를 시작했다라고 전하며 당시 김가연은 매주 음식 싸들고 면회왔다고 전했다. 임요환이 기억하는 연애시절 김가연은 '넓은 아량과 배포를 보여주는 인자하고 바다같은 마음 씨'를 가진 여자였다. 이를 들은 MC들은 "장모님 얘기할때 인자하다는 표현 쓰지 않나"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임요환은 김가연이 혼인신고하고 같이 살고 나서부터 다른 성격이 보이기 시작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나쁜 가연이' '못된 가연이'로 변했다며 토로했다. MC들이 "제일 무서운 가연이는 어떤 모습이냐"라는 질문에 임요환은 "지지 않는 가연이"라고 전했다.

임요환은 자신은 말을 한번에 이해를 못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김가연은 한번에 말을 이해 못하는걸 이해 못한다라고 전했다. 이런 상황이 반복되자 결국 임요환은 "김가연에 대들었다"라며 말했다. 임요환은 김가연에게 "조곤조곤 다시설명해주면 이해되지 않겠냐" "그렇게 혼내기만 하면 알아듣는 척 하고 사고칠 수 있다"라고 말했다는 것. 이후 임요환의 행사건은 모두 김가연이 결정한다고 전했다. 임요환은 "제가 못하는 걸 다 잘하니까 부족한 건 서로 이해하는 걸로"라며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