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미국 국무부에 서한 발송...이란 원유 제재 예외조치 연장 촉구
상태바
전경련, 미국 국무부에 서한 발송...이란 원유 제재 예외조치 연장 촉구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4.17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미국 국무부에 다음달 2일 종료되는 한국의 이란 제재 예외 조치를 연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경련은 17일 프랜시스 패넌 미 국무부 에너지·자원 차관보에게 권태신 전경련 상근부회장 명의로 이란산 원유를 도입 중인 국내 업계의 우려와 함께, 한국의 이란제재 예외조치 연장을 요청하는 내용을 담은 서한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한국이 원유를 모두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국제 유가에 민감한데다 이란에서 수입하는 초경질유로 나프타를 생산하는 석유화학 업계는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으면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전경련은  "한국은 제재 예외국 적용을 받기 이전인 지난해 9~12월 이란산 원유 수입을 중단해 이란 제재를 준수했다"며 "이란 제재의 취지인 이란산 원유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미국산 원유 도입 비중을 늘리는 등 수입선을 다변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이 지난 2월 21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을 방문한 프렌시스 패넌 미국 국무부 에너지 차관보와 악수하고 있다.

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8월 이란이 핵 프로그램 감축 조건을 어겼다며 대 이란 제재를 재개했다.

3개월 후 한국 등 8개국을 한시적인 예외국으로 인정하며 6개월마다 예외 조치를 갱신하기로 했다.

이란 제재 예외조치 연장에서 한국이 배제될 경우 초경질유(콘덴세이트)를 원료로 나프타를 생산하는 국내 석유화학 업계의 타격도 예상된다.

이란산 초경질유는 품질을 좌우하는 요소인 나프타 함유량이 70%를 상회하지만, 카타르와 같은 비 이란산 경유는 나프타 함유량이 50%대에 불과해 단기적으로 이란산 초경질유를 대체하기 어렵다. 

지난해 1분기 기준 국내 초경질유 수입의 51%를 이란이 차지하고 있어 이번 제재 예외조치 연장이 되지 않을 경우 국내 석유화학 업계의 타격이 예상된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