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손해보험 해외여행자보험, 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상태바
NH농협손해보험 해외여행자보험, 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 이석호 기자
  • 승인 2019.04.17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NH농협금융

NH농협금융(회장 김광수)은 NH농협손해보험(대표 오병관)의 ‘On-Off 해외여행자보험’이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최종 지정됐다고 17일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금융산업의 경쟁력 제고와 국민 편익향상을 위해 혁신금융서비스제도를 도입하고, 지난 1월 ‘금융규제 샌드박스’의 우선심사 대상으로 총 19건의 신청을 받아 본 심사를 거쳐 이날 최종 9건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혁신금융서비스는 개별 혁신서비스 제공을 위한 규제 특례를 부여 받게 된다.

이날 선정된 NH농협손보 ‘On-Off 해외여행자보험’은 연 출국자 수 3천만 명 시대에 꼭 필요한 생활밀착형 금융서비스로, 고객은 최초 가입 후 여행을 갈 때마다 설명의무와 공인인증 등 별도의 절차 없이 여행기간 설정과 보험료 결제만으로 가입 가능하다.

혁신금융서비스 선정에 따라 NH농협손해보험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과의 협업을 통해 하반기 중 본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김광수 회장은 “이번 농협손해보험의 혁신금융서비스 선정은 농협금융의 디지털 혁신을 위한 노력의 산물”이라며, “혁신적인 사업모델 발굴과 유망 스타트업 육성 및 지원을 통해 초일류 디지털금융그룹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NH농협손보 오병관 대표는 “고객을 위한 금융서비스라는 금융당국의 혁신 의지에 부합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디지털 혁신을 통해 보다 많은 고객들이 쉽게 보험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금융은 지난 8일 금융권 최대 규모의 ‘NH디지털혁신캠퍼스’ 출범을 계기로 디지털 금융그룹으로의 전환을 선언하며 유망 스타트업과 상생의 장을 마련해 핀테크 기업과 함께 혁신금융을 선도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NH디지털혁신캠퍼스’는 '디지털R&D센터'와 'NH핀테크혁신센터'로 구성되며, 총 33개의 스타트업을 선정해 성장단계별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총 200억 원 규모의 디지털 혁신펀드도 조성해 최우선 투자대상으로 검토하는 등 실질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이석호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