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SK플래닛, ‘건설현장 환경관리 위한 공동연구 협약’ 체결
상태바
현대건설-SK플래닛, ‘건설현장 환경관리 위한 공동연구 협약’ 체결
  • 윤영식 기자
  • 승인 2019.04.17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과 SK플래닛은 지난 16일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갤러리에서 ‘건설현장 환경관리를 위한 공동연구협약’을 체결했다.

건설업계 최초로 현대건설이 자체개발한 IoT 기반의 현장 안전관리시스템인 ‘하이오스’(HIoS : Hyundai IoT Safety System)와 금번 SK플래닛과 공동 개발하는 환경관리시스템을 연계해 현장 최우선 경영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건설현장에 미세먼지, 비산먼지, 소음, 진동 등을 측정할 수 있는 IoT 센서를 설치하고 딥러닝 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활용해 현장 내 환경상태를 실시간으로 측정하는 종합적인 시스템을 개발한다.

특히 IoT 시스템은 현장 내 소음, 진동, 미세먼지, 비산먼지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고 데이터 분석 지원이 가능해 현장 주변에 발생하는 환경 관련 사안 및 미세먼지 관련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이 가능하다.

또한 PC나 모바일로 실시간 알림을 제공해 현장 내 근로자들의 작업 환경을 보다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현재 현대건설은 서울 역삼동에 위치한 테헤란 237 개발사업 현장에 온도, 습도 등을 감지하는 ‘AWS 센서(기상 센서)’, ‘진동&기울기 센서’, ‘미세먼지 센서’, ‘비산먼지 센서’ 등을 설치해 시범 적용 중이며 연내 현장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

현대건설과 SK플래닛 관계자들이 건설현장 환경관리를 위한 공동연구협약을 체결한 후 악수를 하고 있다. <현대건설 제공>

윤영식 기자  wcyoun@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