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차명진, 페북 중단이 답?차명진, 세월호 유가족에 막말
(사진=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차명진 전 의원, 세월호 유가족에 막말

-범여권, 차명진 의원에 비난 쇄도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세월호 유가족을 향한 막말로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16일 세월호 5주기를 맞이한 가운데 차명진 전 의원은 전날 오후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는 글을 올렸다. 

차명진 전 의원은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한다"며 "원래 그런 건지 아니면 좌빨들에게 세뇌당해서 그런지 전혀 상관없는 남 탓으로 돌려 자기 죄의식을 털어버리려는 마녀사냥 기법"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네티즌의 비난이 쏟아지자 차명진 전 의원은 글을 삭제했다. 

차명진 의원은 17·18대 국회의원을 지냈으며 한국당 경기도 부천 소사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다

차명진 전 의원의 발언에 대해 여권에서는 강도 높은 비판과 함께 정계 은퇴 요구까지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차명진 전 의원의 발언을 "세월호가 지겹다니요. 저는 당신들이 징글징글 합니다. 창피한 줄 아십시오"라고 비판한 가수 이승환씨의 인스타그램 글을 소개하고는 "우리의 생각을 잘 대변해주는 것 같다"고 밝힌 뒤 세월호 희생자들을 위해 묵념했다.

같은 당 박주민 최고위원도 전날 오후 페이스북에 차명진 전 의원 발언를 다룬 기사를 게시하고 "진짜 지겹고 무서운 사람은 당신입니다"라고 적었다.

민주평화당 홍성문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어떻게 인간의 탈을 쓰고 이처럼 몰상식한 폭언을 쏟아낼 수 있는가. 세월호 참사를 일말의 죄책감도 없이 정쟁의 도구로 사용한 반사회성 인격장애 '소시오패스'의 전형적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차명진 전 의원은 국민과 세월호 유가족에게 사과하고 정계 은퇴 선언을 하라"며 "황교안 대표도 당 내부에서 이 같은 발언이 나온 것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고 차 전 의원을 제명하라"고 덧붙였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차명진 전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세월호 희생이 정치적으로 악용되는 것 같아 순간적 격분을 못 참았다"며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과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하는 분들께 머리 숙여 용서를 빈다"고 했다. 또 "반성하는 의미에서 페북과 방송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사과 했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