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재계/ceo
한국경제연구원 분석, 2018년 기업실적 5가지 특징...적자기업, 최근 3년간 지속 증가 추세영업이익 감소폭 톱5, LG디스플레이·대한제강·아시아나항공·EI·이수화학 순

2018년 법인세율 인상을 적용받는 기업들의 세 부담이 당초 정부의 추산보다 2배 이상 늘어난 가운데, 상장기업 4곳 중 1곳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감소하는 등 실적 악화가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 1조원 이상 기업 중 영업이익이 가장 크게 감소한 기업은 LG디스플레이로 2017년 대비 96.2% 감소했고, 이어 대한제강(-94.7%), 아시아나항공(-88.5%), EI(-85.0%), 이수화학(-79.3%) 등 순으로 영업이익 감소폭이 컸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이 KOSPI(코스피) 비금융 517개사 중 2018년 법인세율 인상(22%→25%) 적용을 받는 38개 기업의 법인세 비용을 분석한 결과(별도/개별기준), 법인세비용이 42.5%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이 분석한 5가지 특징은 다음과 같다. 

① 법인세율 인상 적용 기업 38개사, 법인세비용 42.5%(7.5조원) 증가

이들 기업의 법인세차감전이익은 `17년 83.3조원에서 18년 96.5조원으로 16%(13.2조원) 증가한 반면, 법인세 부담은 `17년 17.7조원에서 `18년 25.3조원(42.5%)으로 늘어, 법인세부담 증가율이 이익 증가율 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늘어난 법인세부담 7.5조원을 세율 인상 효과와 이익 증가 효과로 나눠보면, 세율 인상 효과가 4.6조원, 이익 증가 효과가 2.9조원으로 분석된다. 늘어난 이익 증가분(13.2조원)의 절반이상(7.5조원)을 법인세로 추가 부담해야 하는 셈이다.

특히, 기업별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법인세비용 부담이 각각 2.2조원, 8천6백억원 늘어나면서 상위 2개사의 부담액이 3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2017년 법인세율 인상 당시, “과세표준 3천억원 초과 구간을 신설하면서, 대상기업은 77개 기업에 불과하고 법인세 부담은 2.1조원 늘어날 것”으로 추정한 바 있는데, 실제로는 이보다 2배나 많은 4.6조원이 세율 인상으로 인해 늘어난 것이다. 

② 상장사 중 1/4,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줄어

지난해 상장사 4개 중 1개사는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감소했다.

분석대상 517개사(연결재무제표 기준) 중 `17년 대비 매출액이 감소한 기업은 188개사(36.4%), 영업이익이 감소한 기업은 294개사로 절반 이상(56.9%)을 차지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동시에 감소한 기업도 131개사(25.3%)로 나타났다.

또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한 기업 비중은 39.1%에서 32.1%로 줄어든 반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감소한 기업 비중은 25.1%에서 25.3%로 다소 늘어나는 등 우량기업은 줄어드는 가운데 수익성 저하 기업은 늘어나는 추세를 보였다.

③ 전기전자 업종 전체 영업이익 15.5%↑, 업종 내 기업 절반은 80.1% ↓

지난해에는 동일 업종 내에서도 기업 간 실적 격차가 크게 벌어졌다.

특히, 전기전자는 전체 이익률이 15.5% 증가한 데 비해, 업종 내 기업 절반은 영업이익이 80.1%나 감소했다.

2018년 영업이익 감소 기업(286개사)을 분석한 결과, 전기전자(-80.1%), 운수장비(-61.9%) 순으로 크게 감소했는데 운수장비는 44개 기업 중 24개(54.5%), 운수창고는 17개 기업 중 12개(70.6%), 기계는 25개 중 20개사(80%)의 영업이익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④ 매출 1조이상 기업, 매출성장세 4년 만에 꺾이고, 영업이익은 감소

2018년 매출 1조원이 넘는 덩치 큰 기업들의 실적도 하락세다. 지난해 매출액이 1조원 이상인 192개사 중 53개사(27.6%)의 매출액이 감소하고, 절반(91개사, 47.4%)은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동시에 감소한 기업도 16.7%(32개사)를 차지했다.

2014년 이후 상승 추세를 보이던 실적은 `17년을 정점으로 지난해 매출액 증가율이 7.8%→5.0%로 감소하고, 영업이익 증가율도 29.3%(`17년)에서 –0.1%로 떨어지면서 감소 추세로 돌아섰다.

매출 1조원 이상 기업 중 영업이익이 가장 크게 감소한 기업은 LG디스플레이로 2017년 대비 96.2% 감소했다.

이어 대한제강(-94.7%), 아시아나항공(-88.5%), EI(-85.0% ), 이수화학(-79.3%) 등 순으로 영업이익 감소폭이 컸다.

그 밖에 현대위아, 에스엘, 대유에이텍, 한일홀딩스. 한샘 등 자동차 부품 관련 기업들의 실적 하락 폭도 크게 나타났다.

⑤ 적자기업 65개사(`16) → 75개사(`17) → 85개사(`18)로 계속 늘어

영업이익 흑자·적자 기업의 추세도 대조적이다.

적자 기업은 2016년 65개사→75개사(`17년)→85개사(`18년)로 점차 늘어나고 있는 반면, 흑자전환 기업은 2015년 이후 계속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적자전환 기업은 34개사로 감소하긴 했으나, 2017년에 이어 여전히 흑자전환 기업(24개사) 대비 많은 수준이다.

또한 2년 연속 영업이익 마이너스를 기록한 ‘적자지속’ 기업도 2014년(51개사) 이후 2017년(35개사)까지 줄어들다가 지난해 다시 큰 폭으로 증가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