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홍가혜, 그날의 노란옷 차마 버리지 못했다…이유는?
(사진=MBC 캡처)

세월호 참사 당시 인터뷰로 인해 체포, 구속됐던 홍가혜씨는 그날 입었던 옷을 차마 버리지 못했다.

15일 방송된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에서는 세월호 참사 당시 인터뷰로 인해 체포, 구속됐던 홍가혜씨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이날 방송에서 "해경이 민간잠수부 구조를 막고있다"라고 인터뷰했던 홍가혜씨의 말을 토대로 당시 구조에 참여한 민간잠수부에게 당시 상황에 대해 질문했다. 민간잠수부는 "홍가혜씨가 얘기했던 내용들은 다소 이상하게 들릴 수 있을지언정 전반적으로 90% 이상은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MC는 "현장 민간잠수부의 말로는 거짓이 없었다고 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홍가혜씨의 근황이 전해졌다. 홍가혜씨는 아이를 돌보며 바쁜 엄마의 삶을 살고 있었다. 홍가혜씨는 아이를 보던 중 옷장으로 향했다. 옷장 속에서 노란색의 점퍼를 꺼내들었다.

"세월호 인터뷰 때 입었던 옷이다"라며 "버리려고 했는데 못버리겠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이 옷은 그날 현장으로 가던 날 사 입은 거였다"라며 "준비했던 것도 생각이 난다"라고 전했다. 

홍가혜씨는 자신을 향해 악플을 달던 사람들에게 사실이 아니라며 설득도 했지만 이후 '저 사람들에게는 내말이 들리지 않구나'라는 생각에 지쳤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내가 이렇게 싸우는게 무슨 소용이지'라는 생각도 들었다고 전했다.

서수민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