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미, 초대 손님으로 등장…장기인 목소리 흉내 뽐내
상태바
전영미, 초대 손님으로 등장…장기인 목소리 흉내 뽐내
  • 정지오 기자
  • 승인 2019.04.15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두시탈출컬투쇼 SNS 캡처)

코미디언 전영미가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자신의 장기를 선보였다.

15일 방송된 SBS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코미디언 전영미가 초대 손님으로 출연했다. 이날 전영미는 동료 코미디언 문세윤과 함께 '월.남.쌈' 코너를 꾸미며 재치 있는 입담으로 청취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전영미는 이날 코너를 진행하며 자신의 장기인 유명인 목소리 흉내를 선보여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조선중앙TV의 아나운서 리춘희를 흉내 낸 것. 그동안 전영미는 박근혜 전(前) 대통령, 배우 이영애 등 다양한 인물의 목소리를 흉내 내온 바 있다. 무명 시절 그녀의 이름을 알린 것 역시 유명인 목소리를 흉내 내며 촌철살인의 풍자를 선보였기 때문.

한편 전영미는 청주사범대학 시각디자인과를 졸업한 뒤 지난 1996년 MBC 개그 콘테스트 공채 7기로 데뷔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