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김성은, 롤러코스터 삶…작품 친구 정인선과 비교 '극과 극'
(사진=KBS2 방송화면)

김성은의 롤러코스터 같은 삶에 여론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3일 KBS2 '해피투게더4' 재방송으로 인해 미달이 김성은의 이야기가 다시 주목받는다. 김성은은 미달이로 유명했을 당시 밖을 나갈 수조차 없을 정도의 인기를 누렸다면서 초등학교 1학년생 나이에 집을 마련할 정도로 돈을 벌었다고 밝혔다.

더욱이 대박난 영화를 포기하면서까지 얼굴에 손을 댄 것을 후회하기도 했다. 

미달이 김성은은 여전히 그의 본명보다 캐릭터로 불릴 정도로 기억하는 이들이 많다. 그러나 그의 꿈은 번번이 좌절됐다. 미달이로 큰 인기를 언은 김성은은  BJ 등 유튜버로 활동하면서 19금 영화, 연극 무대 등에 서오고 있다. 그 역시 연기에 대한 열망이 커 연기를 하지 않으려 생각 했다가도 도로 연기자로 돌아올 정도로 애정이 깊다. 그러나 성인이 된 후 연기자로서 성장은 이루지 못한 상태.

무엇보다 미달이 김성은 때 함께 출연했던 친구 역의 정인선의 성장과 더욱 비교된다. 불과 지난해까지만 해도 아역배우 출신의 특출나지 않은 배우였던 정인선은 '내 뒤에 테리우스'로 방점을 찍으며 영광된 한해를 보냈다. 어릴 적 정인선과 비교가 불가할 정도로 큰 인기를 얻었던 김성은이었지만 성인이 된 이후의 전성기는 미달이 김성은보다 정인선이 먼저 이뤄낸 셈이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