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충진 변호사, 아내 감싸기
상태바
오충진 변호사, 아내 감싸기
  • 서이수 기자
  • 승인 2019.04.11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충진 변호사, 주식투자 관련 해명
오충진 변호사가 아내 이미선 후보자의 주식 투자 의혹을 직접 해명하고 나섰다. (사진=오충진 변호사 SNS 캡처)

-오충진 변호사, 아내 이미선 후보자 향해 미안함 드러내

오충진 변호사가 아내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을 해명하고 나섰다.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과도한 주식 자산에 대해 "남편이 투자해 관리한 것"이라고 해명한 가운데 남편 오충진 변호사가 "주식거래는 전적으로 내가 했다"고 밝혔다.

오충진 변호사는 11일 자신의 SNS에 "아내의 인사청문회에서 주식 거래에 의혹이 제기되는 걸 보면서 아내에게는 미안함을, 국민들께는 송구함을 느꼈다"며 말문을 열었다.

오충진 변호사는 "어제 아내가 답변을 명확하게 하지 못한 것은 사실을 숨기기 위함이 아니었다. 주식 거래는 전적으로 내가 했기에 아내는 잘 몰라서 그런 것"이라며 "나의 불찰로 평생 재판밖에 모르고 공직자로서 업무에 매진한 후보자의 명예가 실추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변호사인 나의 연봉은 세전 5.3억원 가량이다. 지난 15년간 소득의 대부분을 주식에 저축해왔다. 15년간 소득은 보유 주식 가치보다 훨씬 많다. 불법으로 재산 증식은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 "아내는 주식 거래를 잘 모른다. 주식 거래와 재산관리는 남편인 내가 전적으로 했다"며 "주식 거래 과정에서 불법이나 위법은 결단코 없었다. 그러나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한 때 공직자였던 사람으로서 마음이 무겁다"고 덧붙였다.

오충진 변호사는 끝으로 "의혹이 해소되길 바란다. 아내는 주식 거래와 관련해 불법이 확인될 경우 사퇴할 것이며 (헌법재판관에) 임명된다면 보유 주식 전부를 매각하고 퇴임 후 영리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며 "주식 매각은 임명 전이라도 최대한 신속히 실천하겠다"고 약속했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