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가전
SK텔레콤, 모바일 디지털 광고 전문기업 ‘인크로스’ 최대주주...NHN 보유 지분 34.6% 전량 인수고도화된 타겟팅, 머신러닝 등 ICT 경쟁력 접목해 글로벌 사업자 도약 목표

SK텔레콤이 모바일 디지털 광고회사를 인수해 디지털 마케팅 사업에 나섰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디지털 광고 전문기업 인크로스(대표이사 이재원)의 지분 34.6%를 인수해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했다고 11일 밝혔다.

SK텔레콤은 기존 NHN이 보유하고 있던 인크로스 지분 전량을 주당 19,200원, 총 인수금액 약 535억원에 인수했다.

SK텔레콤은 이번 지분 인수를 통해 빠르게 변화∙성장하고 있는 디지털 광고시장 트렌드에 대응하고, 자사의 다양한 ICT 기술을 접목시켜 미디어∙커머스 사업 등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를 강화할 계획이다.

인크로스는 지난해 2,259억원의 취급고를 기록한 디지털 미디어렙(Media Representative) 업계 선도 사업자로, 358억원 매출에 영업이익 111억원을 달성하는 등 견실한 재무성과를 기록했다. 

또한 국내 최초로 동영상 매체를 묶어 광고주에게 판매하는 애드 네트워크 ‘다윈(Dawin)’을 개발해 운영하는 등 자체적인 R&D 역량도 보유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인크로스의 디지털 미디어렙 경쟁력에 자사 및 관계사가 보유한 머신러닝 역량과 DMP(Data Management Platform), DSP(Demand Side Platform) 등의 고도화된 타겟팅 기술력을 접목할 계획이다. 또한 SK텔레콤이 보유한 티맵(T map), T 전화 등 경쟁력 있는 매체 등을 활용해 인크로스를 디지털 광고∙마케팅 영역의 글로벌 사업자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DMP(Data Management Platform)는 광고의 성과를 높일 수 있도록 이용자에 대한 다양한 행동 데이터를 관리하는 플랫폼이다.

DSP(Demand Side Platform)는 타깃 사용자에게 적합한 매체에 적정한 가격으로 광고를 노출할 수 있도록 해 주는 추천 플랫폼이다.

장홍성 SK텔레콤 IoT/Data 사업단장은 “SK텔레콤의 기술력과 인크로스가 보유한 광고사업 역량을 결합해 광고주의 만족도를 극대화하는 디지털 마케팅 동반자로 성장하고, 향후 글로벌 사업자와의 파트너십을 통한 해외 진출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