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책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또 '최저치 41%' 추락...서울, 긍정 38% VS 부정 평가 52% '이탈 심각'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1%를 기록하며 또 최저치로 추락했다. 

반면 문 대통령이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응답은 49%로 최고치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대선 득표율 수준에 불과해 중도층도 이탈하고 핵심 지지층만 남은 셈이라는 점에서 국정운영 동력이 크게 떨어질 전망이다. 

5일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 발표에 따르면, 4월 1주 정례 조사에서 문 대통령이 대통령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 응답은 41%,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응답은 49%로 집계됐다.

41%라는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 대비 2%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2017년 5월 9일 대선 당시 문 대통령이 올린 득표율(41.08%)과 같다.

즉 대선 때 문 대통령에게 투표한 사람만 현재의 국정운영을 지지하고 있다는 풀이가 가능하다.

취임 초 80%에 육박하는 지지율을 떠받쳤던 '유입 지지층'은 모두 이탈했다는 것.

문 대통령 지지율이 데드크로스(dead-cross)를 지나 레임덕(lame-duck, 정권 말기 현상)에 빠질 위험이 크다. 

30%대 지지율로 추락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부정 평가율은 전주 대비 3%포인트 올랐고, 이는 현 정권 출범 후 최고치다.

문 대통령에 대한 직무 수행 부정 평가 이유로 ▲경제·민생 문제(38%), ▲대북관계 치중 및 친북성향(14%), ▲일자리(6%), ▲인사 문제(5%), ▲독단적(3%), ▲최저임금 인상(3%) 등을 들었다. 


갤럽은 "부정 평가 이유에서 최근 2주에 걸쳐 '인사 문제' 비중이 늘었다"며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퇴 영향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세부적 분석을 보면, 호남을 제외한 전 지역·연령층에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선다.

특히 수도권에서의 여론 악화가 두드러진다.

서울에서는 긍정평가 38% 대 부정평가 52%로 부정적 평가가 과반을 차지했다. 

▲인천·경기 41% 대 49%, ▲충청권 41% 대 52%, ▲부산·울산·경남 37% 대 52%, ▲대구·경북 25%대 63%였다. 

다만 호남에서만 69% 대 23%로 긍정 평가가 압도적이었다. 

정당 지지율 조사 결과는 더불어민주당 37%, 자유한국당 23%, 정의당 9%, 바른미래당 6%, 민주평화당 1% 순이었다. 

한국당의 정당지지도 23%는 지난 2016년 국정농단 사태 이후 2주 연속 최고치를 경신한 수치로 지속적인 상승세다. 

갤럽이 자체 시행한 이번 조사는 지난 2~4일 유·무선전화 무작위걸기(RDD) 표본 프레임에서 추출한 성인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원 면접 방식으로 시행됐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5%였다. 상세 설문지 내용과 통계보정 기법 등 상세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