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가전
SK텔레콤, SK브로드밴드·ADT캡스 등 강원 산불 비상대응체계 확대...박정호 사장, 상황실 지휘SKT ICT 인프라센터장 등 300명 이상 인력 현장 투입… 현장 대응 총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직접 비상상황실을 진두 지휘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강원 산불 관련 추가 피해를 막고 복구 및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SK브로드밴드, ADT캡스 등과 합동으로 비상 대응체계를 확대한다고 5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정부가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한 만큼 비상대응체계를 확대해 피해 최소화에 총력 대응하기로 했으며, 박정호 사장이 직접 비상상황실을 지휘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금일 오전 7시에 약 200명의 인력을 현장에 투입했으며, 강종렬 ICT인프라센터장을 비롯해 100명 이상의 인력을 추가로 보내 현장 대응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SK텔레콤은 속초생활체육관 등 주요 대피소에 비상식품, 담요, 전력케이블 등을 추가로 긴급 지원한데 이어, 산불 피해지역에 찾아가는 지점 서비스를 추가로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찾아가는 지점서비스는 피해지역 고객들의 통신 관련 업무처리나 배터리 등 필요 물품을 지원하는 서비스다.

또한, SK텔레콤은 복구현장용 LTE 무전기 50대를 긴급 제공했다고 밝혔다. LTE 무전기는 응급 상황에서 거리 제약없이 무전으로 통신이 가능하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신속한 피해 복구를 위한 단계별 긴급 복구 체계를 마련했으며, 산불이 완전히 진압될 때까지 모든 사안은 CEO에게 실시간 보고하는 등 복구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