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가전
KT 임직원 사랑의 봉사단, 고성·속초 산불 재난 지역에서 긴급 구호활동..."기업의 사회적 책임"피난민과 소방대원 대상 휴대폰 충전 서비스와 의약품∙생필품∙담요 등 지원

"아이들과 급하게 불을 피해 와 곤혹스러웠는데, KT 직원들이 산불이 시작된 날 밤부터 현장에 나와 속옷부터 의약품, 식사, 밤에 덮고 잘 담요까지 지원해 줬습니다. 따뜻한 배려 덕분에 가족 모두 심신의 안정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강원도 지역 산불 화재로 하루 사이에 이재민이 된 주민들이 KT 직원들의 현장 봉사활동으로 조금씩 안정을 찾고 있다.  

KT(회장 황창규)는 강원도 고성과 속초 지역 산불로 피난 중인 지역주민들과 산불 진화 작업으로 투입된 소방 대원들을 지원하기 위해 현장에 KT그룹 임직원 봉사조직인 ‘KT사랑의 봉사단’을 긴급 파견했다고 5일 밝혔다.

KT는 대피소가 마련된 강원도 고성군 천진초등학교와 임시 소방지휘본부가 위치한 경동대학교 글로벌 캠퍼스에 인력∙장비∙물자를 동원해 총력 지원을 하고 있다.

피난민들과 소방대원들이 조리 시설이 없는 임시 대피소에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KT는 ‘빨간 밥차’ 3대를 긴급 파견해 무료 식사를 제공하고, 휴대폰을 충전할 수 있도록 긴급 충전 서비스와 보조배터리 대여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급하게 피난 온 관광객과 피해주민을 위해 생필품, 의약품, 담요 등으로 구성된‘KT 긴급구호 키트’를 제공하고 대피소와 임시 소방지휘본부에 와이파이(WiFi)를 긴급 설치해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개방하는 등 주민들의 의∙식∙주 편의 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고성소방서와 고성의용소방연합회에서는 “KT가 소방관들에게까지 식사와 와이파이(WiFi) 등 다양한 사항을 지원해줘서 고맙다”며, “현장에서 진화 작업으로 고생하는 대원들에게 큰 힘이 된다”고 밝혔다.

임시 소방 지휘본부가 위치한 경동대학교 글로벌 캠퍼스에 KT 임직원 사랑의 봉사단이 고성의용소방연합회와 고성소방서 소방 대원을 지원하고 있는 모습이다.

KT 지속가능경영단 이선주 단장은 “산불이 꺼질 때까지 지역 주민들과 소방관, 전국에서 모인 봉사자들을 위해 KT 임직원 사랑의 봉사단을 지속 지원하겠다”며, “평창 지역사회의 안정화를 위해 국민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2018년 1월 밀양 화재, 2월 제주 폭설, 5~6월 평창 침수 등 국가적 재난∙재해 발생 시, ‘KT 재난∙재해 긴급 지원 매뉴얼’에 따라 24시간 깨어 있는 현장 구호 활동을 펼치는 등 재난 현장에 누구보다 빨리 출동하여 구호 활동을 펼치며 국민기업으로서의 소명을 다하고 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