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급등 원인보니
상태바
비트코인, 급등 원인보니
  • 서이수 기자
  • 승인 2019.04.0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트코인, 급등 이유가 만우절 장난?
비트코인 급등, 만우절 장난 보도 탓 (자료=빗썸)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하루 만에 10% 이상 급등했다.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등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2일 오후 4시 23분 현재 전날보다 13.1% 올라 531만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한때 20%가까이 올라 550만원을 웃도는 현상도 보였다. 비트코인이 500만원을 웃돈 것은 지난해 11월 이후 약 5개월만이다.

비트코인 급등은 지난 1일(현지시각)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의 상장 신청을 승인했다는 보도가 나왔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호재로 작용하는 듯 보인 이 같은 보도는 만우절 장난이었다. 

보도를 한 미국의 파이낸스매그네이츠는 기사 하단에 "제이 클레이튼 SEC 위원장이 '축 만우절(happy April Fool's Day)'이라는 말을 남겼다"고 적었다. 

하지만 일부 국내외 매체들이 이 같은 하단 내용을 빠뜨리고 보도하면서 비트코인이 이상 급등하는 현상이 발생했다. 다만 만우절 장난이라는 해명이 나온 뒤로도 상승분을 전부 반납하진 않고 있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